보물14호 내부를 보게됐습니다

풍요롭게
2022-08-12

똑똑똑~~


집행관님이 현관문을 두드립니다


"누구세요~" 여자분의 목소리가 들려옵니다

"법원에서 나왔습니다~" 문이 열리고,

집행관님은  부동산인도 강제집행때문에 나왔고,

채무자 조00과는 어떤 관계냐?고  물으니

여자분은 배우자라고 합니다


집행관님은  8월15일까지 잘 협의하시기 바란다며 

아주 차분하고도 친절한 설명과 함께 2장의 종이를 전달합니다



집행관님과 함께오신 2분의 남자분들은 돌아가시고,

강제로 문을 따진 않아서 열쇠공에게 3만원을 드렸습니다


전 "안녕하세요~ 집안좀 잠깐만 볼수 있을까요?" 라고 하자

배우자분은 집이 엉망이지만 들어오라고 합니다


저랑 신랑은 거실에 앉아

남편분은 무슨일을 하시냐~

몇시쯤 퇴근하냐 물으니


지금은 경매부동산에서 일하고 있고,

오후 8시 넘어 퇴근한다고 합니다


강제집행절차에 대해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이사가시기전까지 잘 협의가 됐으면 좋겠고,

집안 사진 촬영 허락을 받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집행관님과 함께오신 2분의 남자분들은 돌아가시고,

강제로 문을 따진 않아서 열쇠공에게 3만원을 드렸습니다


전 "안녕하세요~ 집안좀 잠깐만 볼수 있을까요?" 라고 하자

배우자분은 집이 엉망이지만 들어오라고 합니다


저랑 신랑은 거실에 앉아

남편분은 무슨일을 하시냐~

몇시쯤 퇴근하냐 물으니


지금은 경매부동산에서 일하고 있고,

오후 8시 넘어 퇴근한다고 합니다


강제집행절차에 대해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이사가시기전까지 잘 협의가 됐으면 좋겠고,

집안 사진 촬영 허락을 받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방3, 화장실1, 거실겸 주방, 베란다2

샤시외에는 수리가 안된 예전 그대로인 상태입니다


남편한테 싸게 나왔으니 시부모님한테 부탁해서

우리가 경매를 낙찰받자라고 말해봤으나

남편분이 안했다며~~

아내분은 이 집에서 나가면

남편분과는 살 생각이 없다... 라고 합니다


전 집안을 보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인사드리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신랑과 이런저런 얘기를 해봅니다


협회장님 말씀대로

대화로 하는 명도가 힘들시

법으로 하는 명도를 진행하면 된다

나를 위해 최대한 즐거운 명도를 해야한다


약간 두렵고 멀게 느껴졌던

강제집행신청은 예상밖으로 어렵지 않았으며,


협회장님의 "체득해야 한다"라는 말씀이

어떤 말씀이었는지 오늘 몸소 배우는 하루가 되었습니다







집행관님과 함께오신 2분의 남자분들은 돌아가시고,

강제로 문을 따진 않아서 열쇠공에게 3만원을 드렸습니다


전 "안녕하세요~ 집안좀 잠깐만 볼수 있을까요?" 라고 하자

배우자분은 집이 엉망이지만 들어오라고 합니다


저랑 신랑은 거실에 앉아

남편분은 무슨일을 하시냐~

몇시쯤 퇴근하냐 물으니


지금은 경매부동산에서 일하고 있고,

오후 8시 넘어 퇴근한다고 합니다


강제집행절차에 대해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이사가시기전까지 잘 협의가 됐으면 좋겠고,

집안 사진 촬영 허락을 받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집행관님과 함께오신 2분의 남자분들은 돌아가시고,

강제로 문을 따진 않아서 열쇠공에게 3만원을 드렸습니다


전 "안녕하세요~ 집안좀 잠깐만 볼수 있을까요?" 라고 하자

배우자분은 집이 엉망이지만 들어오라고 합니다


저랑 신랑은 거실에 앉아

남편분은 무슨일을 하시냐~

몇시쯤 퇴근하냐 물으니


지금은 경매부동산에서 일하고 있고,

오후 8시 넘어 퇴근한다고 합니다


강제집행절차에 대해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이사가시기전까지 잘 협의가 됐으면 좋겠고,

집안 사진 촬영 허락을 받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집행관님과 함께오신 2분의 남자분들은 돌아가시고,

강제로 문을 따진 않아서 열쇠공에게 3만원을 드렸습니다


전 "안녕하세요~ 집안좀 잠깐만 볼수 있을까요?" 라고 하자

배우자분은 집이 엉망이지만 들어오라고 합니다


저랑 신랑은 거실에 앉아

남편분은 무슨일을 하시냐~

몇시쯤 퇴근하냐 물으니


지금은 경매부동산에서 일하고 있고,

오후 8시 넘어 퇴근한다고 합니다


강제집행절차에 대해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이사가시기전까지 잘 협의가 됐으면 좋겠고,

집안 사진 촬영 허락을 받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최신 기사


주간 인기 기사


발행인 : (주)대한공경매사협회  I  편집인 : 도기안

대표 연락처 : 02-888-5704  I  대표 메일 : kian@dokian.com

등록번호 : 관악, 라00105  I  등록일자 : 2021. 04. 09

주소 :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1679(봉천동, 조은빌딩) 2층

Copyright ⓒ 2021 월간경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