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부동산 투기 윤미향, 양이원영 제명, 의원직은 유지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비례대표 윤미향, 양이원영 의원을 제명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의 제명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표결하지 않고 동의를 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며 "과반의 동의를 얻는 방식으로 의결했다.

동의를 얻기 전 찬반 의견 개진 기회를 드렸으나 발언한 의원은 없었다. 본인 귀책사유가 아닌 경우나 부동산과

관계없는 사유인 경우는 복당을 허용하고, 복당시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부분을 명확히 했다"고 덧붙였다.


권익위 조사에서 윤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양이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이 각각 제기됐다.

비례대표인 이들 두 의원에 대해서는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도록 출당 조치를 하기로 했다.


두 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로 민주당 의석 수는 172명으로 줄었다.

나머지 투기의혹 지역구 의원 10명 가운데 탈당계를 제출한 6명까지 정식 처리되면 166명이 된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제명 안건을 상정하면서 "한 분 한 분 지키지 못해 안타깝다"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아직 의혹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 당 밖에 명확히 소명하고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최신 기사


주간 인기 기사


발행인 : (주)대한공경매사협회  I  편집인 : 도기안

대표 연락처 : 02-888-5704  I  대표 메일 : kian@dokian.com

등록번호 : 관악, 라00105  I  등록일자 : 2021. 04. 09

주소 :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1679(봉천동, 조은빌딩) 2층

Copyright ⓒ 2021 월간경매 All rights reserved.